2020년 4월 5일 일요일

프로페시아와 아보다트의 차이점


프로페시아와 아보다트의 차이점








탈모탈출 TV 안지섭 박사입니다. 오늘은 여러분께 먹는 약인 피나스테리드와 두타스테리드의 차이점에 대해서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FDA에서 1997년도에 승인된 약물인 피나스테리드 1mg의 약물이 있습니다. 머크 사에서 개발한 프로페시아라는 약입니다. 그 외 최근에 특허가 풀려있어서 여러 제네릭 제품들이 국내 제약사에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두타스테리드는 글락소(GSK:GlaxoSmithKline)에서 만들어졌습니다. 

둘 다 처음 개발할 때는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사용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약들은 테스토스테론(estosterone)에서 DHT(dihydrotestosterone)로 바뀌어지는 과정에 작용하고 있는 5-alpha reductase 효소를 억제하는 효소 억제제입니다. 두타스테리드의 경우 5-alpha reductase 효소에 1형과 2형을 동시에 block하는 약입니다. 피나스테리드는 5-alpha reductase에 2형을 block하는 약물입니다.

실제 탈모에는 2형인 5-alpha reductase가 많이 관여하기 때문에 둘 다 탈모치료에 사용을 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물론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피나스테리드는 FDA에서 승인을 받았고 오랫동안 사용해온 약물이기 때문에 주로 첫 번째 선택은 피나스테리드 성분 1mg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혹시 피나스테리드의 효과가 없거나 약하거나 하는 경우에는 두 번째 선택으로 두타스테리드를 사용해볼 수 있습니다. 

두타스테리드는 우리나라에서 처음 승인을 받고 지금은 일본이나 몇 개국에서 승인을 받았지만 아직 미국 FDA에서는 승인을 받지 못한 약물입니다. 그리고 1형을 같이 억제하기 때문에 탈모 치료에 있어 보면 1형도 영향을 준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처음 사용해보면 피나스테리드에 비해서 두타스테리드가 온셋타임(onset time)이라 해서 작용하는 시점이 조금 더 짧고 반응이 Front 쪽에는 조금 더 영향을 준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실제 실험상으로 보면 아주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두타스테리드가 더 강하고 좋은 약이다 피나스테리드는 약하다 이렇게 볼 필요는 없습니다. 두가지 다 사용할 수 있기는 하지만 조금 더 오랫동안 안정성을 가지고 사용했던 피나스테리드를 주로 첫 번째 선택할 수 있는 약물로 사용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2020년 3월 27일 금요일

머리는 계속 자라나는 것일까? 모발의 주기는?













동물들을 생각해보면 우리가 보통 모발이 빠지고 새로 나는 털갈이하는 주기가 있습니다. 동물들처럼 인간도 동물이기 때문에 실제로 사람들도 털갈이를 하고 있어요. 그런데 사람들한테 털갈이를 한다는 이야기를 하지는 않죠. 

모발의 주기, 남자들이 보통 3년정도, 여성들은 5년정도의 성장기를 가집니다. 다 자라고 나면 일시적으로 퇴행기로 들어갔다가 다시 3개월 정도의 휴지기를 거쳐서 쉬는 휴지기 모발들이 빠지고 다시 새로 모발이 만들어져서 나오기 때문에 거의 일정한 양이 유지가 됩니다. 

동물과 사람의 차이가 동물은 탈모가 되는 시기, 털갈이하는 주기가 눈에 보일 정도로 많이 빠지기 때문에 털갈이를 한다 이렇게 알게 되는데 사람털은 그렇게 한꺼번에 다 빠지는것이 아니고 일정한 양이 빠지고 나면 또 다시 일정한 양이 자라나서 비슷하게 유지가 되니까 털갈이를 하고 있다는 것을 잘 못느끼게 됩니다. 







2020년 3월 18일 수요일

탈모치료제 미녹시딜은 어떤 약인가?













[탈모치료제 미녹시딜은 어떤 약인가요?]

오늘은 여러분께 탈모 치료약 중에서 바르는 약인 미녹시딜 제제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미녹시딜은 원래 혈압약으로 사용하던 약이었습니다. 혈압약을 먹다보니 몸에 털이 굵어지는 다모증이 생기는 부작용으로 이 약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1988년에 FDA에서 바르는 약으로 처음 승인을 받았고요 처음에는 5%용량으로 사용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5%를 사용하다보면 여성들의 얼굴에 털이 생기는 다모증이 생기기 때문에 우리나라에는 3%의 미녹시딜이 있고 외국에서는 3%에도 부작용이 생기는 현상이 있어 2%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아침 저녁에 바르는 불편한 점 때문에 사용하는 방법을 바꿔서 여성들도 5%미녹시딜을 밤에 한번만, 남성들은 아침, 저녁으로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미녹시딜 약의 기전은?]

미녹시딜의 약은 정확하게 이 성분이 어떻게 해서 모근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기전이 밝혀져 있지는 않습니다. 대신 혈압약이었기 때문에 혈관확장작용이 있어서 모근으로 가는 혈류량을 증가시켜서 모발을 좋게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을 했었었는데 실험실에서 모근만 있는 곳에 한쪽을 미녹시딜을 다른 한쪽 편에는 미녹시딜을 주지 않고 배양을 해보면 미녹시딜이 있는 모근 쪽은 더 빨리 성장을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점을 봤을 때 혈관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미녹시딜 자체가 모근을 성장시켜주는 성장인자들 그것을 Growth factor라 부르는데 성장인자들을 많이 분비시켜주는 작용을 하는 것이 있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러 가지 기전들에 의해서 모발을 조금 더 빨리 자라게 해주는 작용을 한다 이렇게 봅니다.



[미녹시딜을 바르면 오히려 머리가 빠지는 것 같아요!]

그리고 미녹시딜을 처음 사용할 때 독특한 특징이 하나 있습니다.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실험실에서 미녹시딜을 주었을 때 조금 더 빨리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원래 모발 사이클이 있어서 쉬고 빠지고 다시 자라나는 그 사이클이 있는데 성장기 자체를 빨리 자라게 해주다 보니까 처음 미녹시딜을 바르고 한달 째 모발이 많이 빠지는 현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뒤쪽의 성장기 모발들이 빨리 올라오면 앞쪽에 있던 휴지기 모발들이 밀려서 빠지는 현상 때문에 우리가 쉐딩이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첫 한달기간동안 미녹시딜을 사용했을 때 조금더 많이 빠지는 듯한 느낌이 난다고들 이야기를 하세요. 그것은 탈모가 더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미녹시딜이 오히려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시는게 더 맞습니다.

결론적으로 우리가 탈모치료에 사용할수 있는 약들은 먹는 약과 미녹시딜 제제 바르는 약이 있습니다. 이 두가지 약은 전혀 다른 기전으로 탈모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미녹시딜 역시 바르는 약을 같이 병행해서 사용을 하면 탈모치료에 훨씬 더 효과가 좋습니다.


[임신할 때 미녹시딜을 사용해도 괜찮나요?]

실제로 미녹시딜을 왜 바르는 약으로 개발하게 되었느냐면 여성분들 특히 젊은 여성 가임기 여성분들이 프로페시아 같은 약을 먹게 되면 임신했을 때 태아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먹는 약에 비해서 안전한 약으로 바르는 약을 개발해서 젊은 여성분들한테 주로 사용하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물론 임신 도중에는 미녹시딜도 중단을 하는 것을 권고를 하고 있습니다. 임신을 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 미녹시들을 중단하고 다른 방법으로 관리를 하셨다가 출산을 하고 나서 수유가 끝나면 다시 미녹시딜을 사용하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